외식프랜차이즈업계, "음식점업 외국인 고용허가제 허용 환영"
외식프랜차이즈업계, "음식점업 외국인 고용허가제 허용 환영"
  • 이지현 기자
  • 승인 2023.11.2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음식점업 인력 부족률 5.3%...경영 애로 주원인
소상공인 경영 부담 완화에 큰 도움... 감사의 뜻 전해
외식 프랜차이즈업계가 내년부터 외국인 고용허가제에 음식점업을 신설한 것과 관련 경영애로의 주원인인 인력난 해소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사진은 특정기사와 무관)

정부가 내년부터 외국인 고용허가제(체류자격 E-9·비전문취업) 허용 업종에 음식점업을 신설하기로 발표한 것과 관련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1000여 협회 회원사 및 소속 14만여 가맹점사업자들이 28일 환영의 뜻을 밝혔다.

프랜차이즈협회와 외식 프랜차이즈업계는 "영세 소상공인들이 절대다수인 외식업계의 만성적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인건비 절감, 인력 매칭 편의 증진, 매장 업무 프로세스 개선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러한 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해 준 정부 부처에 특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인건비 등 각종 비용 인상과 외식업 일자리에 대한 인식 변화로 구인난이 장기화되면서 지난해 숙박 및 음식점업의 인력 부족률이 5.3%로 전체 평균(3.4%)을 크게 상회하는 등 여전히 인력난이 외식업 경영애로의 주요 원인으로 자리잡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외식업계는 이번 외국인 고용허가제 허용업종의 음식점업 신설이 인력난 해소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는 당장 전 사업장 적용이 시급한 상황이긴 하지만 정부가 전체 음식점 규모,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시범사업 조건을 설정하고 24년 시범적용하기로 한 것도 공감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업계는 앞서 올해 개선된 H-2(방문취업), F-4(재외동포) 비자의 음식점업 취업 허용과 D-2(유학) 비자의 근로허용시간 확대 등도 업계의 인력난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프랜차이즈협회 및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는 앞으로 외국인 고용허가제가 외식업계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이번 100개 지역 한식점업 대상 시범사업에 적극 협조하고, 향후 제도가 전국의 모든 사업장까지 안정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