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 ‘오예스 미숫가루라떼’
해태 ‘오예스 미숫가루라떼’
  • 이지현기자
  • 승인 2019.05.1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태제과 '오예스 미숫가루라떼'
해태제과 '오예스 미숫가루라떼'

해태제과(대표 신정훈)가 작년 3개월간 400만개 완판을 기록하며 업계최초로 매출액 10억원을 돌파한 ‘오예스 수박’의 인기를 재현할 맛으로 ‘미숫가루 라떼’를 선택했다. 전통 음료를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한 뉴트로(Newtro)다. 물 대신 우유에 미숫가루를 타먹는 신개념 미숫가루 음료다. ‘미숫가루 라떼’는 젊은 층이 많이 찾는 핫플레이스에서 최근 인기 메뉴로 각광받고 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편안하게 받아들이는 익숙한 맛이 더욱 시원함을 준다”며 “삼복 더위를 견디기 위한 대표적인 음료인 미숫가루 맛을 지난 해 일찌감치 낙점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전국에 유명 맛집의 미숫가루 라떼를 연구원들이 직접 사서 맛보고, 2030세대가 선호하는 공통된 맛을 찾았다.

또 다른 1등 공신은 ENS(Electronic Nose System)장비다. 맛을 좌우하는 향의 미세한 차이를 구별하기는 전문가라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 장비는 사람에 비해 후각이 1천배 이상 예민해 일명 ‘전자코’로 불린다. 또한 사람이 직접 하는 관능 테스트 방식에 의존하던 향 분석을 수치로 표준화할 수 있다.

오예스의 수분함량이 국내 최고인 20%인 점도 미숫가루 맛을 선정하는데 고려됐다. 미숫가루는 가장 선호되는 맛 가운데 하나지만 텁텁함을 극복하는 게 난제였다. 그전에는 분말을 겉에 뿌리는 수준에 그쳤다면, 이 제품은 크림뿐만 아니라 반죽에도 미숫가루 분말을 넣어 근접한 맛을 구현했다.

소비자 평가도 고무적이다. 이례적으로 1000여명이 참여한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80% 이상이 최고점을 매겼다.

오예스가 여름 시즌에 강한 비결은 얼려 먹으면 더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올 해도 이 제품은 지난해처럼 400만개만 한정 생산할 계획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시즌 한정은 고객과의 약속이어서 추가 공급 요청에도 사전 계획된 양만 생산했다”며 “희소성이 있는 만큼 더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태제과는 1인 가구와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고급화를 주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지난 3월 출시한 ‘오예스 미니’ 역시 2개월 1000만 판매를 기록하며 호조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젊은 층에서 ‘디저트 홈 케이크’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제품 단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에서도 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히트제품 대열에 합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